본문 바로가기
전지적 독자 시점

2021년의 새로운 도약을 선언하다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 개최

장애인체육의 또 다른 도전을 알리는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이 열렸다.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행사는 동하계 종목의 대표 선수들이 나서서 도쿄 패럴림픽과 종목별 국제대회에서의 필승을 다짐했다.

국가대표 훈련의 시작을 알리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지난 2월 18일, 이천훈련원에서 2021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진행했다. 올해 국가대표 선수단의 훈련 시작을 알리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 모든 참가자가 마스크를 착용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 속에서 진행했다. 또한 국가대표 선수들과 대한 장애인체육회 곽동주 회장 직무대행과 문화체육관광부 김정배 제2차관을 비롯한 최소 인원의 지도자들만 참석해 위험을 최소화했다. 대신 다수 관계자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참석했고 현장을 유튜브로 생중계해 누구나 지켜볼 수 있도록 했다. 국가대표 선수단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다가올 도쿄 패럴림픽 활약과 내년에 열릴 베이징 동계 패럴림픽 출전권을 획득을 위해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곽동주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직무대행이 개식사를 진행했다.
선수 다짐에 나선 노르딕스키 신의현 선수와 장애인탁구 서수연 선수
장애인양궁 김민수 선수와 악수하고 있는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인프라를 확립해 더 큰 내일을 바라보다

개식사로 개시식을 연 곽동주 회장 직무대행은 선수단에게 “금년부터 훈련 일수가 210일로 증가했고 선수들의 훈련 수당 인상, 지도자 월급제가 시행돼 보다 안정된 훈련 환경을 갖췄다”며 “마음껏 기량을 펼쳐 꿈꾸는 목표를 이루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격려사를 진행한 문화체육관광부 김정배 차관은 “코로나19라는 긴 터널 속을 통과하고 있지만 스포츠에 대한 열정과 도전정신에는 어떤 바이러스도 침투하지 못할 것”이라며 “방역지침을 준수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 선수들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고난을 딛고 더 큰 도약을 준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멋진 활약을 기대해본다.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게 보고하는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한민수 장애인아이스하키 전 국가대표 선수가 행사 진행을 맡았다.
국가대표 선수단과 양궁 체험을 한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행사를 기념하는 축하 공연이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