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에세이

국가대표 알파인스키 한상민 선수

과거의 영광이 빛나는 것은 노력하는 현재가 있기 때문입니다

국가대표 알파인스키 한상민 선수
국가대표 알파인스키 한상민 선수

한상민 선수는 1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소아마비를 가지게 됐습니다.
하지만 고등학교 1학년 때 참가한
캠프에서 스키에 빠져들었고
처음 참가한 패럴림픽에서
은메달을 수확해 한국 동계
체육의 간판선수가 됐습니다.
이후 열악한 체육 환경 속에서
훈련하며 3차례나 수술해야 할
만큼 큰 부상을 입었지만
메달 신화를 다시 쓰기 위해
끝없이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PC SPORTS>는 과거에
안주하지 않고 현재를 위해서
노력하는 당신을 응원합니다.